ENG
커뮤니티

언론보도

언론보도

환경의 날(6월5일), 남이섬에서 업사이클링 전시 보고 친환경 공예 체험하자!

페이지 정보

  • 작성자 : 남이섬교육문화그룹
  • 작성일 : 20-07-07 17:38
  • 조회 : 75회

본문

 

- 65일 세계 환경의 날... 환경의 소중함 되새길 수 있는 남이섬 전시와 체험 

- 버려진 사물로 꾸민 설치미술 전시 사물 채집

- 자연물과 천연재료 활용한 공예, 태양광 장난감 만들기 등 다양한 환경학교 체험 프로그램

 

 

[사진자료]사물 채집(남이섬 평화랑).jpg   [사진자료]사물 채집_히말라야.jpg   

 


익숙해서 잊고 지내던 일상을 돌아보고, 우리를 둘러싼 사회와 환경을 새삼 살피게 되는 요즘이다. 이런 가운데 오는 65일은 세계 환경의 날이다. 환경보전은 우리 모두의 작은 환경보호 실천에서부터 시작할 수 있다는 점을 공감하기 위해 1972년 유엔(UN)이 제정한 날이다. 초여름을 입어가는 남이섬에, 환경의 의미를 보람있게 되새길 수 있는 전시와 체험이 있어 소개한다.

 

배를 타고 들어가 남이섬에 내려 시원스럽게 뻗은 중앙 잣나무길을 따라가면 한옥으로 된 평화랑이란 전시장을 만날 수 있다. 이곳에서 업사이클링 설치미술 전시 사물 채집이 진행 중이다.

 

업사이클링은 단순한 재활용의 의미를 넘어, 효용을 다한 물건에 새로운 가치를 입혀 만들어내는 것을 말한다. 전시를 꾸민 설치미술가 엄아롱 작가는 주로 재개발 지역을 중심으로 낡고 버려진 것들을 수집해 작품을 만든다. 그래서 전시장에 들어서면 한쪽 다리가 부러진 밥상, 공사장에서 볼 수 있는 삽, 오래된 가방과 모니터 등 일상적이고 친근한 물건들을 발견할 수 있다.

 

작가는 버려졌던 사물들이 작업을 통해 새로운 쓸모를 가지게 되어 관람객에게 보여지고 다시 관심을 받게 되는 과정이 즐겁다고 말한다. 빠르게 쓰이고 쉽게 버려져 자칫 골칫거리가 될 수도 있던 것들의 화려한 재탄생은, 일상의 소비와 자원의 가치에 대해 한 번 더 생각해보자는 메시지를 던진다.

 

 

[사진자료]남이섬환경학교_체험프로그램1.jpg   [사진자료]남이섬환경학교_체험프로그램2.jpg

 

설치미술 전시를 감상했으니 이번에는 나만의 작품을 만들어보자. 남이섬 환경학교에 가면 다양한 체험 프로그램이 있다.

 

나무토막이나 작은 열매 등 자연에서 가져올 수 있는 것들을 재료로 목걸이나 브로치 같은 멋스러운 액세서리를 만들 수 있고, 환경에 해가 되지 않는 천연 재료로 비누, 립밤, 모기 퇴치용품을 만드는 프로그램도 있다. 태양광을 받아 움직이는 변신 공룡과 자동차 장난감 만들기는 성취감은 물론, 친환경 에너지에 대한 호기심까지 채워준다.

 

환경의 날을 맞아 남이섬의 업사이클링 전시 사물 채집과 친환경 체험 프로그램을 통해 환경의 소중함과 가치에 대해 공감하는 의미 있는 시간을 가져보는 건 어떨까.

 

 

 

보도기사---------------------------------------------------------------------------------------------------------------------------

 

남이섬, 환경의 날 맞아 업사이클링 전시와 친환경 공예 체험 프로그램 제공

문화뉴스 / 김영재 기자 / 2020.06.04

 

http://www.mhns.co.kr/news/articleView.html?idxno=409404

 

 

개인정보취급방침

닫기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