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G
커뮤니티

언론보도

언론보도

“쓰임 다한 사물이 예술작품으로” 남이섬 업사이클링 전시 ‘사물 채집’

페이지 정보

  • 작성자 : 남이섬교육문화그룹
  • 작성일 : 20-04-23 16:04
  • 조회 : 152회

본문

"버려진 사물의 재탄생전시 사물 채집’, 남이섬 평화랑에서 15일 개막 

 

    

- 업사이클링 설치미술가 엄아롱의 초대전, 415일부터 남이섬 평화랑에서 열려

- 버려진 사물, 공간, 작가의 스토리가 만든 설치미술 작품환경문제에 대한 메시지도 전해

 

 

[사진자료]사물채집_전시포스터.jpg

 

 

 

잎은 움트고 꽃은 흩날리지만 여느 해와는 조금 다른 봄날이다. 해마다 이맘때면 인파가 가득했던 남이섬 역시 코로나19의 영향으로 담담하게 봄을 맞이하고 있는 가운데, 지난 15일 평화랑에서는 새로운 전시가 차분히 문을 열었다. 설치미술가 엄아롱의 업사이클링작품을 모은 전시 사물 채집이다.

 

효용가치를 다한 물건에 디자인과 활용도를 더해 새로운 가치를 입히는 업사이클링은, 최근 실용적인 제품이나 예술적 감각을 입은 예술작품 등 다양한 방식으로 만날 수 있다.

 

엄아롱 작가는 어릴적 살던 곳이 재개발에 들어가 이사를 해야 했던 몇 번의 경험과 도시 속에서 끊임없이 이동해야 하는 안정되지 못한 삶을 이어오면서, 일상적인 것, 낡고 버려지는 것에 대해 관심을 가지게 됐다. 그리고 이것들을 활용해 작품을 만들고 있다. 버려지는 다양한 일회용품과 생활용품, 낡은 가구, 심지어 인터넷에 떠도는 오래된 사진들도 작품의 주된 재료가 된다.

 

 [사진자료]사물 채집(남이섬 평화랑).jpg   [사진자료]사물 채집_Move and Move.jpg 

 

‘Move and Move’라는 작품에서는 주춧돌과 스테인리스 스틸, 다양한 오브제로 뿌리 없는 식물을 표현했고, 여기에는 이주 과정에서 버려지는 반려동물도 등장한다. ‘이동에 대한 과거의 경험과 생존을 위해 떠돌아다니는 현실, 사회적 약자를 의미한다. 버려진 가구와 인조 식물, 사다리, 거울, 작가가 직접 촬영한 영상으로 채운 작품 히말라야에서는, 히말라야를 등반하기 위해 고민했던 효율적인 짐 싸기와 이사를 하며 물건을 줄여갔던 경험을 동일시해 표현했다. 제주의 해변에서 부표로 사용됐던 플라스틱 조각을 소원탑처럼 쌓아 올린 바다에서 오는 것들로부터의 위로는 깨끗한 제주 해변을 소망하는 마음을 담고 있다.

 

 

   [사진자료]사물 채집_도시재생프로젝트 움직이는 고가.jpg    [사진자료]사물 채집_히말라야.jpg

 

작가는 우리 사회에서 빠르게 소비되고 잊혀지는 것들을 예술작품으로 재탄생 시키면서 본인의 서사와 해석을 담을 뿐만 아니라 환경이라는 중요한 생각거리를 던진다. 물건을 너무나 손쉽게 소비하고 버리는 건 아닌지 스스로 질문하게 하고, 평범한 물건이 지닌 큰 가치에 대해 한 번 더 생각하게 한다.

 

기존 작품에 이번 전시를 기념하며 제작한 오브제도 더했다. 남이섬에서 어렵지 않게 볼 수 있는 공작이 작품 속에서 어떤 모습과 의미로 관람객을 맞이할지 기대해볼 만하다. 전시 사물 채집은 남이섬 입장 시 무료로 관람이 가능하며, 오는 89일까지 이어진다.

 

 

 

 

*기간 : 2020415() 202089()

*장소 : 남이섬 평화랑

*관람료 : 남이섬 입장 시 무료

*전시 문의 : 031-580-8193

 

 

 

보도기사---------------------------------------------------------------------------------------------------------------------------

 

 

"버려진 사물의 재탄생” 전시 ‘사물 채집’, 남이섬 평화랑서 15일 개막

 넥스트데일리 / 서정 라이프&컬처팀 객원기자 / 2020.04.21

 

http://www.nextdaily.co.kr/news/article.html?id=20200421800004

 

 

 

 

개인정보취급방침

닫기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닫기